Pushed away and leaking out 
3-ch. Videoinstallation_6:00_21:9_Sound_dimension variable_loop_2020

밀려나고 새어나는
2020, 3 채널영상설치, 06:00, 21:9, 사운드, 칼라, 반복재생

@ Namseoul City Musesum of Soul  2021
Photo: Ikhyunn Kim
In this film, a group of disabled child’s mothers who drop their knees in public during a town meeting where parents of a disabled child petitions for the special school establishment for the disabled children in Gangseo-gu, Seoul. These mothers’s action made such an impression on Choi because the mothers laid down their body in order to protest, and for protecting their significance in public as the last gesture to keep her last boundary. Perhaps there are another means to communicate to land or to go against this capitalistic violence. Lay down on land and through the body who pushed away and leaked out. Their bodies keep this data and sense how we can overcome this together.



<밀려나고 새어나오는>은 강서구 공립 특수학교인 서진학교 신설을 둘러싸고 벌어진 2차 주민 토론회에서 장애인 학무모 한 명이 학교 설립을 호소하며 수많은 카메라 앞에서 무릎을 꿇은 사건에서 시작된다. 작가는 이 여성의 무릎이 반대하는 사람들을 향한 호소나 설득을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의 아이를 위해 몸을 낮추어  땅과 소통하기 위한 하나의 신체 언어로 생각했다. 마치 핏줄과 살점과 같은 땅의 형상과 형체없이 서서히 흐릿하게 해체되는 여성의 무릎이 소유와 경계로 구분지어진 땅 위에 녹아들어 하나의 다른 표면을 형성한다. 고성이 오갔던 현장의 마이크 소리들에서 뽑은 반복되는 사운드는 글들과 함께 땅이 언제부터 인간의 몸과 분리되었으며, 소유의 물질로 전락한 땅은 과연 개체인지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던지고 있다.












@ DAC Taiwan, Photo: I-Hsuen Chen

@ DAC Taiwan, Photo: I-Hsuen Chen